M@STERPIECE는 극장판 《아이돌마스터 무비: 빛의 저편으로!》의 주제가입니다. 2014년 일본 개봉과 함께 당연히 이 곡을 담은 CD가 발매되었는데, 특이한 점은 초회한정판으로 블루레이 오디오 디스크를 끼워주었다는 점입니다. 아이마스 음원의 블루레이 발매는, 이 앨범과 함께 발매된 극장판 OST집《라무네빛 청춘》을 제외하면 지금까지도 그 전례가 없습니다.

블루레이 오디오란, 말 그대로 블루레이 매체에 담겨 유통되는 음원을 말합니다. 혹시 블루레이란 게 뭔지 모르시다면, 용량이 엄청 늘어난 CD처럼 생긴 거라고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패키지 구경하기

정면


풀샷


극장판 일러스트가 나와 있는 정면 (맨 오른쪽에 하루카가 그려져 있는 면)을 오른쪽으로 펼치면


Helvetica사랑개

이렇게 생긴 내용물이 나옵니다.


구 아이마스 로고... 그립습니다...


하루카부터 리츠코까지의 이름이 로마자로 씌여 있는 면에는 가사책이 들어가 있습니다.

왼쪽을 마저 펴면 이렇게 생겼습니다. 왼쪽에는 M@STERPIECE의 CD 음원이, 오른쪽에는 오늘의 주인공인 M@STERPIECE BD 디스크가 담긴 케이스가 있습니다.


1+1에 팝카드 추가 할인 받으세요


톺아보기: 기술적 관점

(분량 뻥튀기 아님ㅎ)

이 디스크에는 5.1ch의 48kHz/24bit 선형PCM 음원과, 5.1/2ch 48kHz/24bit Dolby TrueHD 음원이 수록되어 있습니다. 특이한 점은 극장판 BD의 음원 트랙은 DTS-HD MA였다는 것. 뭐 이 음반을 내놓은 건 닛폰컬럼비아고 무비마스 BD를 내놓은 건 소니뮤직 계열이니까 다른 거겠지만요.

여기에서 48kHz란, 연속적인 아날로그 형태의 소리 파형을 1/48000초(=0.0000208초) 간격으로 잘라 디지털 데이터로 표현한다는 것(샘플링)을 뜻합니다. 또 24bit란, 아날로그 신호를 224 (=16 777 216) 단계로 양자화했음을 뜻합니다. 양자화란, 아날로그 파형에서 나타나는 신호의 크기를 디지털로 변환하는 과정을 말합니다.
뭔지 잘 모르겠다면, 숫자가 크면 음질이 좋아진다고 생각하세요.

처음으로 디지털 음원을 실용화했다고 할 수 있고, 지금도 가장 많이 보급되어 있는 CD 음원, 즉 CD-DA는 2ch(일본 커뮤니티 아님ㅎ),  44.1kHz/16bit를 사용합니다. 뭔 소린지 모르시겠다면, BD 설명에 나온 숫자가 더 크니까 음질도 좋겠거니 하시면 대충 맞습니다.


하지말라면 하지마루요

여기서 선형PCM이란, 아날로그로 된 음파를 디지털로 변환해서, 따로 가공하지 않고 그대로 파일로 만든 거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음악계의 BMP 파일 같은 느낌.
Dolby TrueHD는 미국 Dolby사의 무손실 음원 압축 시스템입니다.

이렇게 무손실 압축코덱 사운드트랙과 선형PCM 사운드트랙을 모두 삽입하는 것은 무의미한 용량낭비라고 지적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어떻게 압축되었든 상관없이, 음악이 재생되는 단계에서는 LPCM으로 디코드된 뒤 아날로그 변환되어 스피커로 출력되기 때문입니다. 비유하자면 어떤 파일 하나랑, 그 파일을 압축한 zip 파일을 둘 다 집어넣고 구운 CD같은 셈이지요.

이런 일이 일어나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가 있습니다.

  • 하나는, 코덱에 따라 재생되는 음악의 음색이 달라진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음색이 바뀌었다는 건 출력되는 디지털 데이터에 변형이 이루어졌다는 거고, 그럼 “무손실” 압축이라고 할 수 없잖애… 그래도 골-든 이어를 가지신 분들이 하는 말이니 맞는 거겠지요. 전 막귀라서 잘 모릅니다.


  • 또 하나는 블루레이 디스크의 용량이 너무나도 광활해서, 보통 CD 한 장에 들어갈 분량의 음악을 LPCM으로 집어넣어도 용량이 남아돈다는 겁니다. 압축되지 않은 5.1채널 48kHz/24bit 음원은, 이론상 1초당 (6×48×24)÷8 = 864KiB를 차지합니다. 즉 1분당 50.6MiB라는 것이고, CD 한 장을 꽉 채울 정도(70~80분)에 해당되는 음원을 48-24로 집어넣어도 3747.9MiB = 3.66GiB밖에 차지하지 않는다는 겁니다.

    그런데, 블루레이 디스크는 싱글 레이어 디스크 한 장에 최소 25기가바이트입니다.
    단순계산으로 490분어치 5.1ch 48kHz/24bit 음원을 집어넣을 수 있습니다. MP3처럼 손실 압축을 한다면 지난 13년간 나온 모든 아이돌마스터 음악을 BD 한 장에 다 담을 수 있을 정도입니다.

    그런데 여기에 음악 말고 다른 멀티미디어 요소(= 용량을 잡아먹을 만한 것)랄 게 뭐가 있습니까? 끽해봐야 처음 디스크 넣을 때 나오는, 스킵도 안 되는 인트로 영상뿐이죠. 네 그 일본축음기상회… 아니 닛폰컬럼비아 로고의 음표가 통통 튀어다니는 그거요. 무슨 지네들이 픽사도 아니고.

픽사가 내가 된다

심지어 이렇게 막 이것저것 중복시켜서 집어넣었는데도 불구하고, 총 디스크 크기는 4,689,885,184 bytes = 4.37GiB입니다. 이쯤 되면 낭비 아닌가요.

수록 내용

이 BD에는 다음과 같은 곡이 수록되어 있습니다.


    * THE IDOLM@STER (Movie Ver.)
    * 眠り姫 (네무리히메; 잠자는 공주)
    * shiny smile
    * MUSIC♪
    * M@STERPEICE

(전체 트랙의 총 재생 시간: 23분 35초)


일반 CD판과 비교했을 때 코토리=상의 君が選ぶ道와 일부 오리지널 가라오케(Instrumental)판 곡이 빠져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아니 이건 무엇을 암시하는 것이지? 한정판 말고 일반판도 하나 더 사라는 뜻인가? 라고 생각하셨나요? 다행히도 옆에 있는 CD에는 일반판의 음원이 모두 수록되어 있습니다.

LPCM 트랙을 뜯어보았습니다.


5.1채널 음원이다 보니, 6개의 모노 트랙으로 나뉘어 있습니다.



L채널 음원의 스펙트로그램입니다. 24k 대역까지 쫙쫙 뻗어 있는 그래프들이 보이시나요?

청… 음…?

미리 밝혀 두자면, 저는 하이 레졸루션 오디오의 신봉자가 아닙니다. MP3 320kbps를 넘어가는 고음질 음원은 거의 구분하지 못하며, 주로 사용하는 리시버는 애플 인이어 정도에, 휴대폰의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 음악을 듣는 게 보통입니다.

제 메인 컴퓨터는 무슨 PC-Fi 시스템을 갖추기는커녕 메인보드 내장 사운드 기능조차 작동이 안 돼서 중국산 USB DAC를 끼워 쓰고 있는 판입니다. 스피커는 2채널의 크리에이티브 T20. 가성비적으로 괜찮고 그 가격대치곤 성능도 나쁘진 않지만 PC-Fi라고 부르긴 좀 많이 민망하지요.

그래서 이차저차해서 갤럭시 S8 + 애플 인이어 + 80옴 저항을 끼워서 이어폰으로 들어봤습니다. 플레이어는 파워앰프. 음장은 아무것도 적용하지 않았습니다. 궁상스러울진 몰라도, 제가 가지고 있는 디지털 오디오 환경 중에선 제일 좋은 겁니다.

어… 음…
노래가 좋네요


급마무리


블루레이라는 매체는 명실부상한 차세대 광학매체 표준으로 자리잡았지만, 선배격인 CD나 DVD의 아성에 비하면 그 성과는 초라할 정도지요. 광대역 인터넷의 보급으로 VOD/스트리밍 서비스가 서서히, 그러나 확실하게 물리 매체를 대체하고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래도 블루레이는 영상매체의 전송, 콘솔게임기의 타이틀 배급, 데이터 백업 등의 용도로 어느 정도의 입지를 다져 놓은 상태입니다. 하지만 거기에 BD-A가 낄 자리가 과연 있나 싶어요. DRM이 튼튼해서 불법복제가 안 되냐 하면 그것도 아니고, 포터블 Hi-Res 재생 환경에 대한 고려는 1도 없고요. "물리매체의 형태로 소장할 수 있다"는 점을 빼면 모든 측면에서 온라인 Hi-Res 배급채널에 밀리는 슬픈 현실.

48kHz/24bit 음원은 "Hi-Res"라기엔 부족하다는 과격파들도 존재합니다. 최소한 98kHz/24bit는 되어야 Hi-Res라고 할 수 있다는 거지요.
사실 이 BD는 Hi-Res 기준에 간신히 턱걸이하고 있는 정도로, BD HFPA의 최소기준인 96kHz/24bit에도 미달합니다. 아마 본가와 데레 음반을 내놓고 있는 음반사인 일본 컬럼비아의 장비 문제인 것 같은 게, 데레마스 등지에서 Hi-Res 음원이라고 디지털 판매하는것들 전부 뻥튀기된 음원입니다.
 
제대로 된 Hi-Res @ 음악을 듣고 싶으면 밀리로 가세요. 밀리 노래를 내놓고 있는 란티스는 러부라이부 하이레조 음원을 팔아치워서 어따끄들의 돈을 갈취한 경험이 있다 보니, 좀 낫다고들 하더라고요.

P2P(또는 C2C) 거래

P2P란 Peer-to-Peer의 줄임말로, 사용자와 사용자가 직접 무언가를 교환하는 것을 말합니다. 토렌트와 같은 P2P 데이터 공유 프로그램에서는 중앙 서버가 존재하지 않고, 대신 파일을 가지고 있는 사용자가 다른 사용자에게 직접 파일을 전송합니다.


P2P 가상화폐 거래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중앙화된 거래소가 존재하는 대신, 가상화폐(이하 "코인"')를 가지고 있는 사용자와 법정통화(이하 "현금")을 가지고 있는 사용자가 직접 현금과 가상화폐를 교환하는 것입니다. 이 모델에서 중계 업체는 사용자와 사용자를 연결하고, 약간의 안전거래 서비스만을 제공할 뿐입니다.


기존에도 이러한 가상화폐의 P2P 거래 모델은 존재해 왔습니다. 대표적인 예로는 비트코인 거래중계소인 LocalbitcoinsPaxful이 있겠습니다.



다양한 통화와 거래 방식으로 비트코인을 사고팔 수 있는 Localbitcoins.com



이 P2P 가상화폐 거래 중계 시스템의 선구자라고 할 수 있는 Localbitcoins(이하 "LBC")상에서의 P2P 거래는 다음과 같은 방식으로 이루어집니다.


1) 코인 판매자가 LBC 계좌에 코인을 예치한 뒤, 판매 게시글을 올립니다. 

이 때,
a) 코인과 법정통화 사이의 환율,
b) 거래할 수 있는 코인/법정통화의 양,
c) 법정통화를 송금하는 수단

의 3가지를 명시합니다.

2) 구매자는 판매 광고를 보고, 코인 판매자의 게시글에 대한 구매 신청을 합니다.

이러면, 구매하고자 하는 코인이 판매자의 계좌에서 차감되어 LBC의 안전거래 계좌로 들어갑니다.

3) 그 다음, 구매자가 판매자에게 법정통화(원화, 달러, 위안...)를 건네줍니다.

단순하게는 은행 계좌이체부터, Alipay같은 간편결제 서비스, 심지어는 현금을 편지봉투에 넣어 전달하기까지(cash in mail) 이르는 다양한 방법이 존재합니다.

4) 판매자가 법정통화를 수령했을 경우, 판매자는 거래를 완료시킵니다. 그러면 LBC의 안전거래 계좌에 있던 코인이 구매자에게 지급됩니다.



이러한 P2P 거래 방식을 사용하면 현금의 이동은 판매자와 구매자 사이에서만 이루어지므로, 이는 "개인 간 거래"로 간주됩니다. 따라서 중국 규제의 영향을 피해갈 수 있는 겁니다.


현재 영업 중인 중국어 거래소들은 Localbitcoin식 P2P 거래 모델을 벤치마킹하되, 이를 알트코인/BTC, 알트코인/USDT 거래소와 통합하는 식으로 변화를 줬습니다.


즉, P2P 거래에서 구매한 BTC로 다른 알트코인을 사고팔 수 있게 했다는 겁니다.
반대로 알트코인을 BTC로 교환한 뒤, 이 BTC를 P2P 거래를 통해 바로 법정화폐로 바꿀 수도 있습니다.




중국의 P2P BTC/CNY, USDT/CNY 중계 거래소의 모습(왼쪽)과, 이렇게 구매한 BTC로 구매할 수 있는 다양한 알트코인들(오른쪽)




사이버 망명

물론 《TV조선》의 11일 단독보도에서 소개된 소위 《가상증표 거래 금지에 관한 특별법》의 내용이 정확하다면, 정부는 이런 사업 모델 또한 금지할 수 있을 겁니다. 하지만 중국 거래소의 예시는 이 문제에 대해서도 선구적 해결책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바로 사이버 망명입니다.


인민폐(위안화) 입금 서비스가 중단되었음을 알리는 Huobi.com의 공지 메시지



작년 여름, 중국 정부의 정책에 따라 사실상 문을 닫은 중국 거래소 Huobi.com을 기억하십니까?
하지만 2018년 지금도 중국 위안화(인민폐)로 P2P BTC, USDT 거래를 할 수 있는 Huobi Pro 거래소가 존재합니다. 어떻게 된 일일까요? 


Huobi Pro 웹 사이트를 잘 살펴보면 뭔가 "있어야 할 게 없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중국에서 영업하는 인터넷 업체라면 의무적으로 받아야 하는 ICP인증[각주:1] 허가번호가 없는 겁니다.

그렇습니다 - 중국 대륙의 기업이 운영하는 Huobi와는 달리, Huobi.pro는 아프리카 세이셸 공화국에 등록된 Huobi Global Limited에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중국 회사가 아니니까, 중국 법률을 준수할 필요가 없지요.


물론 일당독재국가 중국에서 이러는 건 당국의 암묵적인 허가가 있었다고밖에 생각할 수 없지만, 이 아이디어 자체는 여전히 유용합니다.




ICP 인증번호가 있는 중국 본토의 Huobi(윗쪽)와, "사이버 망명" 중인 Huobi Pro(아랫쪽)



월드와이드웹은 전 세계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한국 정부에게는 "외국 기업"이 "외국 소재"의 서버에서 운영하는 "임의의 한국어 사용자를 대상으로 한 한국어 서비스"를 막을 수 있는 능력도, 근거도 없습니다.[각주:2] 그게 설사 제3국에 설립한 유령회사라고 해도 말입니다.

"사이버 망명" 시나리오는 이미 널리 알려진 아이디어라, 많은 조세회피처 국가에 유령회사를 "만들어 주는" 등기대행업체가 수도  없이 존재할 정도입니다.
클라우드 컴퓨팅과 고급 암호화 기술의 마법같은 조화로, 명의만 외국 유령회사의 것으로 해 놓고 실제 웹 사이트는 한국에서 운영하는 것도 얼마든지 가능한 일입니다. 잘 알려진 사례로는 나○위키의 Um○nle S○L(서류상 파라과이 소재)이나 악명높은 마○마루(서류상 시에라리온 소재)를 들 수 있겠습니다.


초래될 부작용

물론 이렇게 음성화된 거래는 많은 부작용을 낳을 것입니다.
우선 거래소의 실제 소재지를 파악할 수 없게 되기 때문에, 규제권 안에 편입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해집니다. 한국 정부는 이들에 대해 세금도 걷을 수 없고, 무언가 잘못되었을 때 행정지도를 내릴 수도 없습니다. 망명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용자는 거래소의 망실로 인한 손해를 혼자서 떠앉아야 합니다.

불과 수 개월 전, 오랫동안 인터넷의 어둠 속에 존재하던 BTC-e가 미국 정부에 의해 폐쇄되면서 고객들은 암호화폐 자산 중 45%을 잃었고, 법정화폐 자산은 완전히 손실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용자들은 아무 행동도 할 수 없었습니다: 운영사인 런던의 ALWAYS EFFICIENT LLP는 유령회사였으며, 과거 운영진들이 새 거래소를 설립해 고객 자산 일부를 배분한다고 발표하기 전까지, 기존 사용자들이 할 수 있던 건 인터넷에 이를 성토하는 게시글을 올리는 것뿐이었습니다.


돈 세탁 혐의로 미국 정부에 의해 폐쇄된 소재 불명의 가상화폐 거래소 BTC-e



또, P2P 거래 시스템 자체에서 오는 문제도 있습니다. 일찍이 이 모델을 도입한 Localbitcoins에서는 이미 수많은 사기가 횡행하고 있습니다.

해킹한 PayPal 계정을 통해 비트코인을 구매한 뒤 잠적하는 사례가 대표적입니다. 해킹된 PayPal 계정의 주인이 해킹신고를 하면, 해커가 비트코인 판매자에게 지불했던 내역은 취소됩니다. 이 때 구매자는 비트코인을 챙겨 달아난 뒤이기 때문에, 판매자는 무조건 손해를 보게 되지요.

또 다른 시나리오를 생각해 볼까요? 사기꾼이 대포 통장에 사기 대금을 받아서, 이 돈으로 비트코인 판매자에게 법정통화를 지급하여 비트코인을 구매한 뒤, 그대로 달아나는 상황을 가정합시다. 경찰의 수사는 애꿎은 비트코인 판매자를 향하게 되겠지요.

이처럼 P2P 거래는 (안전거래 업체가 최소한의 에스크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해도)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에게 상당히 위험할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거래자를 "보호"하기 위한 명목으로 만들어진 규제가 오히려 가상화폐 거래자를 위협하게 될지도 모르는 것이죠.


효과는 있을 것

물론 근본적으로 P2P 거래는 (시스템을 아무리 잘 장비하였다고 해도) 현행의 거래소 시스템보다 그 과정이 번거롭습니다. 빠르고 쉽게 다양한 알트코인을 매매할 수 있는 "업○트" 거래소의 등장으로 알트코인 투자(투기?)가 활성화된 것처럼, 암호화폐 거래를 복잡하게 만드는 것은 분명 암호화폐에의 투자(또는 투기) 수요를 축소시킬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것이 암호화폐 시장을 뿌리뽑을 수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되지 않습니다. 이는 현대 암호화폐의 탈중앙화적, 익명 친화적인 특성에 힘입어 암호화폐 유통의 음성화, 지하화를 가속시킬 것이고, 그 결과가 우리 사회에 과연 긍정적인 영향을 가지고 올 것인가에 대해서는 아직 아무것도 알 수 없는 일입니다.

  1. 중화인민공화국 전신여신식복무업무경영허가증 中华人民共和国电信与信息服务业务经营许可证 [본문으로]
  2. 중국과는 달리, 한국의 인터넷 검열 시스템은 SSL/TLS 연결을 효과적으로 차단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본문으로]

저번에 한국씨티은행에서 독일의 N26 Bank GmbH로 유로 송금을 했던 후기를 올렸던 적이 있었죠.
이번에는 카카오뱅크(한국카카오은행)에서 N26으로 송금을 해 보았더랩니다.

송금하는 방법도 크게 어렵지 않습니다. SWIFT코드부터 은행 주소에 이르기까지 수신인 정보를 따박따박 입력해야 하는 타행에 비해, 카카오뱅크에서는 그냥 은행 이름으로 검색해서 선택하기만 하면 됩니다.

그러니까,

  • 수신인이 구좌를 튼 은행의 이름
  • 계좌번호 (유럽의 경우 IBAN)
  • 수신인의 영문 이름
  • 수신인의 주소

만 알면 송금이 가능합니다.


한국시간(UTC+9) 10시 47분, 카카오뱅크에서 해외송금 신청
같은 날 독일시간(UTC+1) 22시 40분, 송금 도착

그러니까... UTC로 환산하면 UTC 1시 47분 송금 개시, 같은 날 UTC 21시 40분 송금 도착이니까...

해외송금에 고작 20시간도 안 걸린 겁니다.
와오.

그리고 5천원 외에 추가로 부과된 수수료도 없었습니다.
와오.

적용된 환율은 1EUR = 1294.07원. 해당 일자 10시 45분 기준으로 한국씨티은행의 전신환매도율이 1302.47원이었으니, 환율우대 꽤 들어간 건 확실하네요.
와오.

킹갓엠페러마제스티제네럴충무공카이저프레지던트
뭐시깽이네요.


PS - 익히 알려졌던 대로, 씨티그룹의 WorldLink 네트워크를 통해 송금되는 모양입니다. 보낸 이 정보에 CITIGB2L(씨티은행 런던)이 찍히고, 발신인 IBAN은 Citibank Europe plc의 것이네요.


  1. 빙구진이 2018.01.26 20:43

    혹시 N26에서 카카오뱅크로 송금도 가능한가요?
    가능하다면 iban 코드를 어떻게 넣어야 하나요? 유효하지 않다고 계속 오류가 나더라구요.

    • Favicon of https://blog.pscr.me 파란화면 2018.02.05 23:23 신고

      기본적으로 N26에서의 해외송금은 TransferWise 제휴 서비스입니다. KRW로의 송금은 불가능하며 기타 통화로 수령 가능한가에 대해서는 확인한 바가 없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