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TERPIECE는 극장판 《아이돌마스터 무비: 빛의 저편으로!》의 주제가입니다. 2014년 일본 개봉과 함께 당연히 이 곡을 담은 CD가 발매되었는데, 특이한 점은 초회한정판으로 블루레이 오디오 디스크를 끼워주었다는 점입니다. 아이마스 음원의 블루레이 발매는, 이 앨범과 함께 발매된 극장판 OST집《라무네빛 청춘》을 제외하면 지금까지도 그 전례가 없습니다.

블루레이 오디오란, 말 그대로 블루레이 매체에 담겨 유통되는 음원을 말합니다. 혹시 블루레이란 게 뭔지 모르시다면, 용량이 엄청 늘어난 CD처럼 생긴 거라고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패키지 구경하기

정면


풀샷


극장판 일러스트가 나와 있는 정면 (맨 오른쪽에 하루카가 그려져 있는 면)을 오른쪽으로 펼치면


Helvetica사랑개

이렇게 생긴 내용물이 나옵니다.


구 아이마스 로고... 그립습니다...


하루카부터 리츠코까지의 이름이 로마자로 씌여 있는 면에는 가사책이 들어가 있습니다.

왼쪽을 마저 펴면 이렇게 생겼습니다. 왼쪽에는 M@STERPIECE의 CD 음원이, 오른쪽에는 오늘의 주인공인 M@STERPIECE BD 디스크가 담긴 케이스가 있습니다.


1+1에 팝카드 추가 할인 받으세요


톺아보기: 기술적 관점

(분량 뻥튀기 아님ㅎ)

이 디스크에는 5.1ch의 48kHz/24bit 선형PCM 음원과, 5.1/2ch 48kHz/24bit Dolby TrueHD 음원이 수록되어 있습니다. 특이한 점은 극장판 BD의 음원 트랙은 DTS-HD MA였다는 것. 뭐 이 음반을 내놓은 건 닛폰컬럼비아고 무비마스 BD를 내놓은 건 소니뮤직 계열이니까 다른 거겠지만요.

여기에서 48kHz란, 연속적인 아날로그 형태의 소리 파형을 1/48000초(=0.0000208초) 간격으로 잘라 디지털 데이터로 표현한다는 것(샘플링)을 뜻합니다. 또 24bit란, 아날로그 신호를 224 (=16 777 216) 단계로 양자화했음을 뜻합니다. 양자화란, 아날로그 파형에서 나타나는 신호의 크기를 디지털로 변환하는 과정을 말합니다.
뭔지 잘 모르겠다면, 숫자가 크면 음질이 좋아진다고 생각하세요.

처음으로 디지털 음원을 실용화했다고 할 수 있고, 지금도 가장 많이 보급되어 있는 CD 음원, 즉 CD-DA는 2ch(일본 커뮤니티 아님ㅎ),  44.1kHz/16bit를 사용합니다. 뭔 소린지 모르시겠다면, BD 설명에 나온 숫자가 더 크니까 음질도 좋겠거니 하시면 대충 맞습니다.


하지말라면 하지마루요

여기서 선형PCM이란, 아날로그로 된 음파를 디지털로 변환해서, 따로 가공하지 않고 그대로 파일로 만든 거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음악계의 BMP 파일 같은 느낌.
Dolby TrueHD는 미국 Dolby사의 무손실 음원 압축 시스템입니다.

이렇게 무손실 압축코덱 사운드트랙과 선형PCM 사운드트랙을 모두 삽입하는 것은 무의미한 용량낭비라고 지적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어떻게 압축되었든 상관없이, 음악이 재생되는 단계에서는 LPCM으로 디코드된 뒤 아날로그 변환되어 스피커로 출력되기 때문입니다. 비유하자면 어떤 파일 하나랑, 그 파일을 압축한 zip 파일을 둘 다 집어넣고 구운 CD같은 셈이지요.

이런 일이 일어나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가 있습니다.

  • 하나는, 코덱에 따라 재생되는 음악의 음색이 달라진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음색이 바뀌었다는 건 출력되는 디지털 데이터에 변형이 이루어졌다는 거고, 그럼 “무손실” 압축이라고 할 수 없잖애… 그래도 골-든 이어를 가지신 분들이 하는 말이니 맞는 거겠지요. 전 막귀라서 잘 모릅니다.


  • 또 하나는 블루레이 디스크의 용량이 너무나도 광활해서, 보통 CD 한 장에 들어갈 분량의 음악을 LPCM으로 집어넣어도 용량이 남아돈다는 겁니다. 압축되지 않은 5.1채널 48kHz/24bit 음원은, 이론상 1초당 (6×48×24)÷8 = 864KiB를 차지합니다. 즉 1분당 50.6MiB라는 것이고, CD 한 장을 꽉 채울 정도(70~80분)에 해당되는 음원을 48-24로 집어넣어도 3747.9MiB = 3.66GiB밖에 차지하지 않는다는 겁니다.

    그런데, 블루레이 디스크는 싱글 레이어 디스크 한 장에 최소 25기가바이트입니다.
    단순계산으로 490분어치 5.1ch 48kHz/24bit 음원을 집어넣을 수 있습니다. MP3처럼 손실 압축을 한다면 지난 13년간 나온 모든 아이돌마스터 음악을 BD 한 장에 다 담을 수 있을 정도입니다.

    그런데 여기에 음악 말고 다른 멀티미디어 요소(= 용량을 잡아먹을 만한 것)랄 게 뭐가 있습니까? 끽해봐야 처음 디스크 넣을 때 나오는, 스킵도 안 되는 인트로 영상뿐이죠. 네 그 일본축음기상회… 아니 닛폰컬럼비아 로고의 음표가 통통 튀어다니는 그거요. 무슨 지네들이 픽사도 아니고.

픽사가 내가 된다

심지어 이렇게 막 이것저것 중복시켜서 집어넣었는데도 불구하고, 총 디스크 크기는 4,689,885,184 bytes = 4.37GiB입니다. 이쯤 되면 낭비 아닌가요.

수록 내용

이 BD에는 다음과 같은 곡이 수록되어 있습니다.


    * THE IDOLM@STER (Movie Ver.)
    * 眠り姫 (네무리히메; 잠자는 공주)
    * shiny smile
    * MUSIC♪
    * M@STERPEICE

(전체 트랙의 총 재생 시간: 23분 35초)


일반 CD판과 비교했을 때 코토리=상의 君が選ぶ道와 일부 오리지널 가라오케(Instrumental)판 곡이 빠져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아니 이건 무엇을 암시하는 것이지? 한정판 말고 일반판도 하나 더 사라는 뜻인가? 라고 생각하셨나요? 다행히도 옆에 있는 CD에는 일반판의 음원이 모두 수록되어 있습니다.

LPCM 트랙을 뜯어보았습니다.


5.1채널 음원이다 보니, 6개의 모노 트랙으로 나뉘어 있습니다.



L채널 음원의 스펙트로그램입니다. 24k 대역까지 쫙쫙 뻗어 있는 그래프들이 보이시나요?

청… 음…?

미리 밝혀 두자면, 저는 하이 레졸루션 오디오의 신봉자가 아닙니다. MP3 320kbps를 넘어가는 고음질 음원은 거의 구분하지 못하며, 주로 사용하는 리시버는 애플 인이어 정도에, 휴대폰의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 음악을 듣는 게 보통입니다.

제 메인 컴퓨터는 무슨 PC-Fi 시스템을 갖추기는커녕 메인보드 내장 사운드 기능조차 작동이 안 돼서 중국산 USB DAC를 끼워 쓰고 있는 판입니다. 스피커는 2채널의 크리에이티브 T20. 가성비적으로 괜찮고 그 가격대치곤 성능도 나쁘진 않지만 PC-Fi라고 부르긴 좀 많이 민망하지요.

그래서 이차저차해서 갤럭시 S8 + 애플 인이어 + 80옴 저항을 끼워서 이어폰으로 들어봤습니다. 플레이어는 파워앰프. 음장은 아무것도 적용하지 않았습니다. 궁상스러울진 몰라도, 제가 가지고 있는 디지털 오디오 환경 중에선 제일 좋은 겁니다.

어… 음…
노래가 좋네요


급마무리


블루레이라는 매체는 명실부상한 차세대 광학매체 표준으로 자리잡았지만, 선배격인 CD나 DVD의 아성에 비하면 그 성과는 초라할 정도지요. 광대역 인터넷의 보급으로 VOD/스트리밍 서비스가 서서히, 그러나 확실하게 물리 매체를 대체하고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래도 블루레이는 영상매체의 전송, 콘솔게임기의 타이틀 배급, 데이터 백업 등의 용도로 어느 정도의 입지를 다져 놓은 상태입니다. 하지만 거기에 BD-A가 낄 자리가 과연 있나 싶어요. DRM이 튼튼해서 불법복제가 안 되냐 하면 그것도 아니고, 포터블 Hi-Res 재생 환경에 대한 고려는 1도 없고요. "물리매체의 형태로 소장할 수 있다"는 점을 빼면 모든 측면에서 온라인 Hi-Res 배급채널에 밀리는 슬픈 현실.

48kHz/24bit 음원은 "Hi-Res"라기엔 부족하다는 과격파들도 존재합니다. 최소한 98kHz/24bit는 되어야 Hi-Res라고 할 수 있다는 거지요.
사실 이 BD는 Hi-Res 기준에 간신히 턱걸이하고 있는 정도로, BD HFPA의 최소기준인 96kHz/24bit에도 미달합니다. 아마 본가와 데레 음반을 내놓고 있는 음반사인 일본 컬럼비아의 장비 문제인 것 같은 게, 데레마스 등지에서 Hi-Res 음원이라고 디지털 판매하는것들 전부 뻥튀기된 음원입니다.
 
제대로 된 Hi-Res @ 음악을 듣고 싶으면 밀리로 가세요. 밀리 노래를 내놓고 있는 란티스는 러부라이부 하이레조 음원을 팔아치워서 어따끄들의 돈을 갈취한 경험이 있다 보니, 좀 낫다고들 하더라고요.

지난 11월 22일, 뜬금없게도 영화《아이돌마스터@무비: 빛의 저편으로》의 블루레이가 700매 한정판 형식으로 발매된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가격은 33,000원으로, 특전으로 12매의 스티커, 비주얼 팬북, 포스터가 제공된다는 정보였습니다.




그래서 질렀습니다


패키징

패키징입니다. 기본적으로 일본판 한정판과 같은 일러스트가 인쇄되어 있습니다. 다만 패키지의 크기는 훨씬 작습니다.


포스터

특전으로 따라오는 포스터입니다. 일러스트는 한정판 BD 패키징의 그것과 같습니다. 

잘 접혀 있습니다. 펼쳤을 때의 크기는 대략 50x37cm 정도.

인쇄 품질은 썩 좋지 못합니다. 특전을 끼워줬단 데 의의를 둬야 할 수준.


스티커

역시 인쇄 품질은 그리 좋지 않습니다.


애니메이션 비주얼 북

애니메이션 비주얼 북입니다. 판형이 일본판의 JIS B5(257x182mm)에서 135x170mm로 줄어들었습니다. 원본의 약 49% 크기밖에 안 되는 셈이죠.

크기 비교. 좌측은 아이폰 6s, 오른쪽은 카시오 E-SF400 전자사전입니다.



인쇄 품질은 스티커나 포스터에 비하면 나은 편이지만, 책자의 절대적인 크기 자체가 감소한 터라 그림이 더욱 깨알같아졌습니다.


디스크


BD 킵 케이스입니다. 특징으로는 윗부분의 블루레이 로고가 싸구려 크롬 도금 처리된 플라스틱 스티커라는 점 정도가 있겠습니다. 제 부족한 사진 실력으론 그 쌈마이함을 도저히 담아낼 수 없었지만...





이것은 PS4입니다. 주로 백금마스(특징: 갓게임)를 돌리는 데 사용됩니다.

특징으로는 원가 절감을 위해 CD 재생을 지원하지 않는다는 점이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PS4는 블루레이 재생 시의 동영상 캡처를 지원하지 않으므로, 앞으로 등장하는 사진들은 갤럭시 S6의 카메라와 MS Office Lens를 이용해 촬영한 것입니다.




스펙 


지역 코드는 ALL(코드프리)으로, 모든 BD 플레이어에서 재생 가능합니다.

디스크는 50GB 용량의 듀얼 레이어 BD-ROM.



비디오 코덱은 여느 BD가 그러하듯 H.264 MPEG-4 AVC이며, 1080p24입니다.

기본 음성 코덱은 DTS-HD Master Audio이며, 5.1ch에 샘플링 레이트 48kHz 24bit 무손실 Hi-Res 음원입니다.


일본 애니메이션 BD는 Dolby TrueHD를 채택하는 경향이 많은데, 꽤 독보적인 행보라고도 할 수 있을지도.

DTS-HD MA를 지원하지 않는 BD 플레이어의 경우 LPCM 2ch 음성으로 Fallback됩니다.


안타깝게도 제가 지금 갖고 있는 리시버 중에 제일 비싼 게 텐막 프로(4만원)이기 때문에, 음성의 질에 관해서는 언급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메타데이터가 제대로 안 들어가 있는지, 플레이어에서 썸네일 사진과 영화 제목이 출력되지 않습니다.

뭐, 미디어허○는 DVD 시절부터 디스크를 야매로 만들어 왔기 때문에 새삼스러운 일은 아닙니다.



별도의 오디오 코멘터리나 추가 콘텐츠는 첨부되어 있지 않습니다! 정확히 극장판 본편과 한글 자막만 들어 있습니다.

특전 디스크 끼워주는 건 바라지도 않았지만, 본편 디스크 한 장에 충분히 들어가고도 남을 오디오 코멘터리까지 빼 버릴 줄은 몰랐습니다.


 


자막


기본 자막 서체는 굴림입니다. 극장판의 애플고딕에 이어 2연속 쿠소폰트 감사합니다. 머스트씨가 주신 똥폰트의 맛(ry

PC에서 재생할 경우 플레이어에 따라 자막 서체를 변경할 수 있겠지만 PS4에는 그런 거 없습니다.

 

극장판 번역을 그대로 싣은 건 아니고, 일부 오역이 수정되었습니다. 한 번 알아볼까요?

 

네무리 히메(眠り姫)의 번역이 “잠자는 숲 속의 공주”에서 “잠자는 공주”로 정정되었습니다.


잠자는 공주 예고편 나레이션 부분의 “桜の木の下”의 번역이 “벚꽃 아래”에서 “벚나무 아래”로 정정되었습니다.




「交錯する二人の“アイドル”」의 번역이 “아이돌들의 한 판 승부”에서 “교착하는 두 아이돌”로 정정되었습니다.



“古からのごとぎ話”를 “옛날 이야기”로, “戦う女の子”를 “배틀걸”으로 옮긴 부분 등은 여전합니다. 

왜 "배틀걸즈"도 아니고 "배틀걸들"인지는 제게 묻지 말아주세요.



미키의 대사 "とりあえずいいよっと言っちゃった”의 번역이 “승낙해 버렸죠”에서 “알겠다고 말해버렸어요”로 변경되었습니다.



とうま를 “토마”로 표기했습니다. 


사실 오 모음 다음에 나오는 장음 우(-oう)의 표기 여부는 업계의 통용 표기에서도 명확한 기준이 세워지지 않았기 때문에 이걸 문제삼기는 어렵습니다.

"上条当麻"(Kamijō Tōma)는 "카미조 토우마"라고 하면서, “高木順二朗” (Takagi Junjirō)를 “타카기 준지로우”라고는 하지 않는 것처럼 말입니다.



그 외에도 꽤 많은 오역이 수정되었지만, 여전히 많은 문제가 남아 있습니다.



예를 들어, 극장판에서는 없었던 오타가 추가되기도 했으며...



하루카의 18번 대사는 여전히 왜곡되었고...



 

...그리고, 와타시 하시리마스!



(그만 알아보자)


 




총평


솔직히 기대한 바가 있던지라 실망도 컸습니다. 특전의 상태가 영 좋지 못한 점, 추가 미디어가 모조리 빠진 점, 수정되지 않은 오역이 남아 있는 점...

하지만, 이게 일본 한정판의 1/4에 불과한 가격이라는 것을 떠올리면, 사실 꽤나 혜자 아닐까? 라는 의문이 들게 되지요.


그렇다가도, 일반적으로 이 회사 영화 블루레이가 2만원 조금 넘는다는 점, 그리고 이 영화가 일본에서 개봉된 지 이미 수 년이 지났다는 점을 떠올리면 역시 창렬한 게 맞구나 싶습니다.



그만큼, 이 정발 BD는 미묘한 위치에 서 있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비싼 값에 호화로운 특전을 주는 것도, 싼 값에 저렴한 미디어를 공급하는 것도 아니니까요.

애초에 원가 절감을 너무 했어요. 특전 인쇄 퀄리티를 300dpi 정도로 올리는 데 얼마나 더 든다고...


반다이남코게임즈(이하 반남)은 지난 6월 쿠소게로 정평이 난 아이돌마스터 플래티넘 스타즈(이하 백금마스)의 출시를 기념해, 일본의 편의점 체인인 로손(ローソン)과 콜라보레이션 상품을 발매했습니다.

다들 아시겠지만 로손은 일본 최대의 편의점 체인으로, 오따꾸같은 콜라보레이션을 자주 진행하기로도 유명합니다. 아이돌마스터 시리즈와도 몇 차례 콜라보레이션을 한 적이 있지요. 아이마스 4주년이었던 2009년 등에는 아키즈키 리츠코에게 명예점장이라며 유니폼을 입히기도 했습니다.

로손 홈 페이지의 엔터테인먼트/캠페인 페이지. 깡꼬레와 오소송 아재들이 눈에 띈다.


이번 콜라보는 백금마스 일본 출시 이전인 2016년 6월부터 시작한 것이고, 콜라보의 판매 기한은 "재고 소진 시까지(なくなり次第終了)"라고 언급하고 있는 만큼 얼마 지나지 않아 종료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입니다.



백금마스 콜라보 과자류는 2종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포장지에 하루카가 그려져 있는 "소금 카라멜"맛 팝콘과, 미키가 그려져 있는 센베이(전병)이 그것입니다. 가격은 각 300엔 / 500엔.

구매한 점포는 오키나와 나하의 로손 카리유시 LCH. 이즈미자키점입니다. 카리유시 LCH. 이즈미자키 겐초마에 호텔 건물 1층에 위치.


그래서 사 왔습니다


표지에는 호시이 미키가 그려져 있습니다. 사실 그려져 있는 게 아니라 인게임 그래픽이 아닐까 싶습니다만서도.


OEM 제조사는 니가타현 소재의 栗山米菓(쿠리야마 미과). 쌀과자인 星たべよ(호시타베요/별 먹자)가 대표작입니다. 많이들 익숙하실 농심의 "별따먹자"는 이 과자의 짭입니다.

사실 전반적으로 호시타베요 제조공정을 재탕한 듯한 느낌이 납니다. 무엇보다도 똑같이 생겼어요.


번역하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아이돌마스터 플래티넘 스타즈 센베이 | ●명칭: 미과(쌀과자) ●원재료명: 맵쌀(미국산, 국산), 식물성 유지, 전분, 식염, 사탕(砂糖), 분말 장유(간장. 소맥/대두 포함), 단백 가수분해물(대두 포함), 치킨 액기스 파우더, 오니온 파우더, 효모 액기스 파우더, 화이트 페퍼 파우더, 가공전분 ●내용물: 18g ●유통기간: 상자 측면에 기재 ●보존방법: 직사광선, 고온다습한 환경을 피해주십시오. 제조자: 주식회사 쿠리야마 미과 ㉾950-3134 新潟県新潟市北区新崎2661番地 |
취급상의 주의: 개봉 후에는 빨리 드셔 주십시오. 본 제품을 제조한 공장에서는 우유, 계란, 새우, 게, 땅콩을 포함한 제품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플라스틱 내부 포장: PP(폴리프로필렌) 종이 (곽)



표준 영양 성분 - 1상자(18g)당
에너지: 92kcal
단백질: 0.6g
지방: 4.6g
탄수화물: 11.9g
나트륨: 149.7mg

(식염 상당량: 0.37g)

창렬!

이 과자에서 무엇보다도 눈에 띄는 것은 미칠 듯한 창렬함입니다. 18그램에 500엔, 창렬 그 자체를 표현하고 있는 듯한 모습이지요. 금일 고시율에 따르면 100엔을 바꾸려면 1,099.95원이 필요하므로, 이 과자는 한화로 5,497.75원에 상당합니다. 이를 디씨인사이드 과자·빵 갤러리에서 제안한 <창렬밀도>에 따라 계산하면, 창렬밀도 305.43이라는 무시무시하고 끔찍한 수치가 나옵니다. 이것은 질소...포카칩 대비 약 13.27배의 수치이며, 국내에 유통되고 있는 과자 중 가장 창렬하다는 롯데 초코비에 비교해도 2.77배 이상 창렬한 값입니다.

ㄴㄹㅂ

포장을 뜯으면, 이렇게 과자 봉투 안에 캐릭터 자석(マグネットシート)와 과자봉지가 들어 있습니다.

ㄴㄹㅂ군요.


자석이기 때문에 냉장고에도 붙습니다. 릿짱 머리에 뭔가 흰 게 있죠? 인쇄 품질이 그렇게 좋진 않습니다. 뭐 접사니까, 어느 정도 이해하고 넘어갑시다.


과자를 뜯었습니다...

.........

......

...

?????????????


쌀과자가 총 12개 들어 있습니다. 근 6000원짜리 과자에 말이죠.


시식

맛은 평범한 쌀과자 맛이지만, 한국 쌀과자보다 설탕이 덜 들어갔는지 덜 달고 살짝 더 담백한 느낌이 납니다.

하지만 그뿐입니다. 결국은 쌀과자지요.


그리고 12개에 5벅엔입니다.

이 아스트랄한 창렬함은 마치 백금마스의 DLC 정책을 간접적으로 보여주는 것만 같습니다. 오 하느님 릿짱 맙소사.


결론

사지 마세요.


  1. 하기와라 유키호 2017.02.02 03:53

    안대요오...많이사주세요오....전이미 13장다모앗는걸요오...

+ Recent posts